내가 좋아하는 곳,것

goolung.egloos.com

포토로그



Clock 16 - 쉐라톤 워커힐 클락16 런치 J Signature Steak


쉐라톤 워커힐의 16층에 있는 클락16 유러피언 레스토랑에 다녀왔다.  리뉴얼한지 얼마 안돼서 반짝반짝이는 실내다.
새로 오픈하면서 저스틴 토스라는 미국인 쉐프를 영입했고 그 쉐프의 시그니쳐 스테이크라서 이름이 J Signature Steak로 프로모션 하고 있는것 같다. U.S prime 소고기를 참숫에 구워 디져트와 같이 비교적 저렴한 가격에(비교적이다...) 판매하고 있는데 2월 말까지라서 곧있으면 없어지는 메뉴이다.
 

쉐라톤에서 16층으로 올라가면 요런 복도가 나온다. 
양쪽으로 통유리로 시원하게 뚫려있어서 전체적으로 밝고 전망도 좋다. 모던한 인테리어지만 차갑지는 않고 따뜻한 느낌이다.
식전빵... 같이 곁들이는 올리브 간것, 발사믹 앤 올리브오일, 허브버터?? 암튼 이런 종류의 3가지가 같이 나온다.
요건 포함은 안돼 있는 따로 시킨 시저 샐러드. 특이하게 왕새우가 한마리 같이 나온다. 2접시로 나눈거라서 양이 좀 작다. 언제 먹어도 맛있는 시저 샐러드. 


조리장 추천 스프가 매일 바뀌는진 모르겠는데 이날은 밤스프가 나왔다. 달달하고 진한 밤스프~
드뎌 150g의 두툼한 안심 스테이크가 나왔다. 150g이라길래 은근히 넘 작을까봐 걱정했는데 보는순간 걱정끝~

감각적인 플레이트위에 참숯으로 익힌 두툼한 소고기.. 아 정말 부드러웠다. 
미디엄으로 시켰고 육질은 정말 부드럽다. 숯향도 약간 배어있다. 
디져트는 과일이 박힌 치즈케익. 진한 치즈맛이 커피와 잘어울린다. 
아방가르드적인 커피잔에 담긴 커피도 맛난다. 
 
나오면서 W도 한장. 많이 풀린 날씨에 오랜만에 나들이를 나와서 맛난것도 먹고 좋은 경치도 감상하니 즐거운 하루였다. 이날 저녁에 우연찮게 또 맛집을 발견하니 이건 다음 포스팅에 자세히~

캐논 G12로 찍은 홍콩

홍콩 가는 길에 카메라를 받았기 때문에 이것저것 배울 틈도 없이 거의 자동으로 찍었다. 찍으면서 조리개 우선으로도 간간히 찍어봤고 리사이징만 한 홍콩여행 사진을 무작위로 올려본다.홍콩 W호텔 로비와 웰컴드링크?같은 사진.33층의 하버뷰객실. 정말 문열고 들어가는 순간 뻥뚤린 전망에 와~ 하고 탄성이 절로 나왔다. 왜 좋은 호텔에 묶어야 하는지에 대한 좋... » 내용보기

캐논-G12 카메라를 사다

 사실 난 여느 남자들처럼 전자제품이라면 자다가도 벌떡일어나고 가끔씩 일어나는 신상품 전자기기 개봉을 앞뒀을 때는 가슴이 콩닥콩닥거리는 지극히 일반적인 남자이다. 회사에서 처음 겔럭시S를 준다고 했으때의 그 설레임과 2달을 기다려도 안나올때의 그 피말림이란... 그리고 노트북이 좀 쓸만하다 싶은건 200만원이 훌쩍 넘어가던 시절의 중고 노트북이... » 내용보기

우린 나이키에 속고있다~!!

음... 나이키라고 지칭한건 내가 알고 있는 한 신발시장에서 나이키가 가장 크기때문에 나이키라고 지칭했지 실재 나이키만이 소비자에게 말 안하는 사실이 있는것만은 아니다.(말 안하는게 속이는게 아니라고 한다면 할말은 없다)현재를 사는 사람이라면 소수 원시인들(뽀뚜루 끼고 다니는...)을 제외하곤 누구나 신발을 신고 생활한다고 생각한다. 세계인구가 70억인... » 내용보기

몇몇 호텔 급비교하기(인천 쉐라톤,코트야드 by 메리엇,인터콘,워커힐 호텔등등)

그냥 몇몇 국내 호텔들을 비교하고 싶어졌다. 그냥 내가 가본 몇몇 곳에 대한 비교일뿐전세계 호텔들의 이용자중 모집단에게 이용 만족도를 조사한후 통계를 내서 정확한 중간 평균값을 찾아낸후 그 평균에 대한 국내 호텔들의 현 위치를 말하고 싶다면 좋겠지만.... 이것은 그냥 사견일뿐 일말의 참고 가치도 없다 ㅋㅋ 우선 인천 쉐라톤오픈한지 1년정도 밖... » 내용보기